국제

200년간 바닷속에 묵은 샴페인 사상 최고가 판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년 동안 바닷속에 가라앉아 있던 샴페인의 가격은 얼마일까?

지난 1825년 경 발틱해에서 침몰한 난파선 속에서 잠자던 2백년 묵은 샴페인이 경매에 나온다.

프랑스 아르뀌리알 옥션은 “오는 8일(현지시간) 올란드제도에서 열리는 경매에 200년 된 샴페인 11병이 나온다.” 면서 “사상 최고가 기록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번에 경매에 나오는 샴페인은 지난 2010년 핀란드의 아알란트 제도 해저에서 건져올린 난파선에서 발견한 것이다.

특히 지난해 난파선에서 건져올린 ‘뵈브 클리코’(Veuve Clicquot) 1병이 경매에 나와 샴페인 역사상 최고가인 3만 유로(약 4400만원)에 낙찰된 바 있어 이번 경매가 더욱 관심을 끌고있다.

이번 경매에는 ‘쥐글라’(Juglar) 6병, 뵈브 클리코 4병, 하이직(Heidsieck & Co) 1병이 나오며 총 140병의 샴페인이 난파선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샴페인 전문가인 리하르트 율린은 “최상 품질의 샴페인이 200년 동안 바닷속이라는 최고의 환경에서 보관되어 왔다.” 고 밝혀 최고가 판매 기록을 세울 것으로 예상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