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끔찍 사랑’ 애완견 찾으려 집 팔기로 한 미국인 부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인 부부의 끔찍한 애완견 사랑이 화제가 되고 있다.

텍사스에 사는 한 부부가 잃어버린 개를 찾기 위해 집을 팔기로 했다고 CNN 등 현지 언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집을 나간 애완견 서(Sir)를 찾아주는 사람에게 엄청난 사례금을 주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다. 남편 찰스 파커는 “필요하다면 집을 판다는 데 부인도 동의를 했다.”며 애완견에 대한 무한 사랑을 드러냈다.

5살 된 애완견 서는 지난달 15일 부부가 집 주변에 씨를 뿌리는 사이 돌연 사라졌다. 파커는 현지 언론 KFDM과의 인터뷰에서 “사방을 뒤졌지만 개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애를 태우던 부부는 결국 개를 찾아달라는 포스터를 붙였다. 그러면서 무사히 개를 귀가시키는 사람에겐 사례금 5만 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약 5500만 원을 주겠다고 약속했다.

파커는 “자식이 없어 개를 자식처럼 길렀다.”며 “서를 (자식처럼) 크게 사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 서를 만날 수 있다면 다시 집을 못산다고 해도, 휴가를 즐길 수 없게 된다고 해도 상관없다.”며 개를 찾는 데 도움을 달라고 호소했다.

사진=CNN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