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바람피우는 여자가 늘었다,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랑과 전쟁’
부부간 외도 문제를 다룬 KBS2의 ‘사랑과 전쟁’의 한 장면

미국에서 바람을 피우는 여자들의 숫자가 지난 20년간 크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바람을 피우는 남자들의 비중은 늘지 않고 있다.

미국의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는 9일 시카고대학교 여론조사센터의 조사결과를 인용해 ‘바람 피우기에 관한 한 남자들은 벗어나려고 하는 반면, 여성들은 기회를 잡으려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여론조사센터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배우자가 있으면서 외도를 하는 여자들의 숫자는 지난 20년동안 40% 늘어났다. 그리고 6명중 1명의 여성이 외도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외도 남성 비중은 오랜 기간 21%에 머물러 있다.

워싱턴대학교 사회학 교수인 페퍼 슈워츠 등 전문가들이 내놓는 외도 여성 증가 원인은 대동소이 하다. 슈워츠 교수는 “여자들이 보다 높은 경제적 수입, 취업 전망을 갖게 되면서 외도를 지속할 능력을 갖고 됐다”고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지에 설명했다. 그는 또 “여성들은 경제적 독립성을 가지면서 보다 나은 남성 파트너를 만날수 있기 때문”이라는 이유도 들었다.

한편 이같은 조사 결과와 기사에 대해 허핑턴포스트 독자들은 “여성들은 남편을 지위와 연봉에 의해 고를 뿐 섹스 상대는 별개로 여긴다”“그동안 남성들의 퀄리티가 떨어졌기 때문이다” 등 다양한 의견을 쏟아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