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中 기차역에 황당 ‘커플 화장실’ 등장 논란

작성 2012.11.06 00:00 ㅣ 수정 2013.01.08 17:2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중국의 한 기차역에 일명 ‘커플 화장실’이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고 해협도시보 등 현지 언론이 6일 보도했다.

네티즌이 인터넷에 올리면서 화제가 된 사진은 중국 푸젠성 푸톈시의 한 기차역에서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속 문이 한 개뿐인 화장실 안에는 두 개의 수세식 변기가 벽을 향해 설치돼 있다. 일반적으로 중국에서는 문이 작거나 아예 없는 화장실 등을 종종 볼 수 있긴 하나 이처럼 하나의 공간에 두 사람이 함께 들어가는 구조의 화장실은 거의 볼 수 없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커플 화장실’이라 부르며 황당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실제로 남녀 커플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두 사람이 동시에 한 공간에서 ‘볼일’을 봐야 한다는 의미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 기차역을 자주 이용하는 시민 샤오왕(小王)은 “이곳 화장실은 이해할 수가 없다. 누구도 쉽사리 사용하질 못한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기차역 시설 관리부 관계자에 따르면, 애초 수세식 변기 2개 사이에 있던 벽이 파손된 뒤 해당 구청에서 이를 수리할 예산을 내어주지 않자, 어쩔 수 없이 화장실 2개를 합친 채 사용하도록 했다는 것.

네티즌들은 “시민들의 편의는 조금도 고려하지 않은 황당한 공중화장실”, “‘커플 화장실’이라는 별명이 잘 어울리긴 하지만 보기에도 매우 불편해 보인다.” 등의 댓글로 관심을 표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집단 성폭행 피해 여성, 안락사 요청…경찰도 외면한 ‘강간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푸틴도 돌겠네…‘빙그르르’ 도는 60억원 짜리 러軍 최강 전
  • 15살 남자아이, 자신 강간하던 50대男 살해…정당방위 인정
  • ‘쾅’ 에어쇼 중 전투기 2대 충돌…조종사 1명 사망 (영상
  • 女26명 죽인 뒤 돼지 먹이로 준 살인범의 충격적 결말…“감
  • ‘지옥의 입’ 벌리는 바타가이카 분화구…‘고대 바이러스’ 유
  • 女26명 살해한 ‘연쇄살인마’ 폭행당해 ‘혼수상태’…깨어날
  • “아이스크림에서 ‘사람 손가락’ 나와”…‘이물질 식품’에 발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