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일반

잠자리, 사냥할 땐 인간 수준 집중력 지녔다

작성 2013.01.01 00:00 ㅣ 수정 2013.01.01 15:2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곤충인 잠자리도 사냥할 때만큼은 인간과 같은 영장류에게서만 나타나는 선택적 주의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라이브사이언스닷컴이 보도했다.

호주 애들레이드대학 신경과학센터 연구진은 사람 머리카락 굵기의 1500분의 1 정도인 나노 수준의 유리 탐사봉으로 잠자리의 신경 활동을 측정해 이 같은 사실을 발견했다고 ‘커런트 바이올로지’(Current Biology) 저널에 발표했다.

선택적 주의는 여러 대상 혹은 한 대상의 여러 속성 중 어느 하나에만 주의를 주는 것으로, 인간과 같은 영장류가 아닌 무척추동물에게서 이런 기능에 관여하는 뇌세포가 발견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를 이끈 스티븐 위더만 박사는 “수많은 관중들 사이에서 시속 200km 이상으로 날아오는 작은 공을 선택하는 테니스 선수를 상상해보라.”면서 “당신이 그 공을 치기 위해선 선택적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뇌가 여러 정보 중에서 꼭 필요한 것만을 골라내는 것에 대해서는 거의 알려진 바가 없다.

연구진은 이를 밝혀내기 위해 단순하고 접근이 쉬운 곤충의 시각을 오랫동안 연구해 왔는데 이 중 잠자리가 이 같은 능력을 가졌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위더만 박사는 “잠자리는 떼지어 날아가는 수많은 작은 곤충 중에서 단 하나의 목표물만을 선택해야만 하는데 일단 목표를 고르면 뉴런 활동이 다른 곤충들은 걸러내 버려 그 사냥 성공률은 97%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함께 연구에 참여한 데이비드 오캐롤 박사는 “3억 2500만년전 진화한 곤충인 잠자리가 이처럼 놀라운 공중 사냥 기술을 갖고 있을 것으로는 상상하지 못했지만 이들의 뇌는 영장류의 뇌와 비슷한 작용을 한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진은 “이번 결과가 지능형 로봇의 시각 모델 등에 이용할 수 있다.”면서 “세상의 모든 신경과학자들과 기술자들에게 영감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사진=잠자리를 손에 든 데이비드 오캐롤 박사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17세 아내 참수해 머리 들고 다닌 이란 남편에 징역 8년
  • 교실서 유사 성행위 한 여교사 논란...상대는 교도소 남친
  • 치명적 맹독 가진 파란고리문어 中 훠궈집서 재료로…
  • 몸길이 120㎝ 넘어…‘멸종위기’ 거대 장어, 美 해변서 발
  • 앗 아군이네?…러시아군, ‘실수’로 용병 바그너 그룹 탱크
  • 5살 알비노 어린이, 머리·다리 잘린 채 발견…또 주술 목적
  • “푸틴 대통령, 올해 중 정계 은퇴 선언…후임자도 지정 완료
  • 네팔 여객기 추락 순간, 기내서 찍은 마지막 영상 보니
  • ‘우크라와 싸우기 싫다’는 러 바그너 용병들, 훈련병 보는
  • 우크라 병사 몸에 박힌 유탄을 ‘쏙’…폭발 위험에도 수술 성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