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타이타닉과 똑같은 ‘타이타닉Ⅱ’ 공개…2016년 첫 운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0년 전 바닷속으로 가라앉은 호화 여객선 타이타닉호를 그대로 복제한 ‘타이타닉 II’의 청사진이 공개됐다.

호주의 억만장자 클라이브 파머가 추진 중인 타이타닉 II는 오는 2016년 부터 승객들을 태우고 대서양을 가로지를 예정으로 지난 26일(현지시간) 내·외관 청사진을 공개하며 본격적인 닻을 올렸다.

파머는 “타이타닉 II가 오는 2016년 말 영국 사우샘프턴에서 출발해 미국 뉴욕으로 첫 항해를 시작할 것”이라며 “침몰한 타이타닉과 똑같은 모습이지만 최첨단 항해 장비가 탑재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의 한 조선소에서 건조 예정인 타이타닉 II는 침몰한 타이타닉 만큼이나 화려하다. 타이타닉 II에는 총 2,435명의 승객이 탑승할 수 있으며 이들을 모두 수용할 구명 보트가 준비됐다.

또한 800여개의 호화 객실 외에도 체육관, 사우나, 수영장, 극장, 카지노 등 모든 부대시설이 완비되어 있으나 특이하게도 TV가 없으며 인터넷도 안된다.



파머는 “과거 자료를 바탕으로 타이타닉호의 내·외관을 그대로 재현했다.” 면서 “승객들도 20세기 초의 옷을 입고 진짜 타이타닉을 타고 해외여행을 하는 것 같은 기분을 느끼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이 배는 타이타닉 처럼 절대 침몰하지 않는다.” 면서 “첨단 항해 장비와 안전장치가 탑재돼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유람선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20세기 최악의 해양 재난사고로 기록된 타이타닉은 지난 1912년 4월 15일 사우샘프턴에서 뉴욕으로 처음 항해하던 중 빙산에 부딪혀 침몰했으며 약 1500명의 희생자를 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