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야동 女배우 “‘전자발찌’ 때문에 돈 벌기 힘들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인방송에 출연하는 한 ‘야동’ 여배우가 법원의 전자발찌 착용 명령을 거부하고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영국 맨체스터 치안 판사 법원에서 이색적인 탄원에 대한 심리가 열렸다. 이날 심리에 출두해 판사의 선처를 요청한 사람은 현지의 성인채널에서 ‘야동’ 배우로 활약하고 있는 소피 달젤(19).

달젤은 법원이 명령한 8주 간의 전자발찌 착용을 못하겠다며 재판부에 앞에 섰다. 그녀가 이유로 당당히 내민 ‘카드’는 자신이 성인 배우로 외모로 먹고 살기 때문에 전자발찌를 할 수 없다는 것.

다소 황당한 그녀의 사연은 1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달젤은 길거리에서 BMW 남성 운전자와 시비가 붙어 그의 얼굴을 때리고 자동차를 부순 혐의로 법정에 섰다.

법원은 그녀에게 수리비 지불과 100시간의 사회봉사명령을 내렸으나 이를 지키지 않자 결국 전자발찌 착용을 명령했다.


달젤은 “내 발목에 전자발찌가 시청자에게 좋게 보이겠는가?”라고 반문한 뒤 “나는 외모가 전부인 모델로 이 덕에 먹고 산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자발찌를 하고서는 사진도 제대로 못 찍어 직업을 유지할 수 없고 어디에서도 살기 힘들 것”이라고 호소했다.    

달젤의 변호인 측도 “최근 그녀가 한 TV 프로그램과 계약을 했는데 전자발찌를 하고 출연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달젤의 주장은 판사에게 호소력 있게 전달됐으며 조만간 심리에 대한 결정이 내려질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