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주통신] “범인·희생자·폭탄” 모두 사진 한 장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스턴 마라톤 폭발 테러 현장에서 폭탄이 터지기 직전에 이번 테러로 희생된 어린아이와 용의자, 그리고 용의자가 설치한 폭탄을 모두 보여주는 한 장의 사진이 공개되어 당시의 충격을 더하고 있다고 미 언론들이 19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인터넷에 공개된 이 사진은 이번 테러 사건으로 희생된 마틴 리처드(8)의 얼굴이 보이고 있으며 그 옆에는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진 여성이 마라톤 참가자들이 결승점으로 들어오자 손뼉을 치며 환영하는 모습이 보이고 있다.



하지만 그 뒤로 이번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경찰이 체포한 조하르 차르나에프(19)가 흰 모자를 뒤로 쓴 채 유유히 걸어가는 모습이 그대로 사진에 나타났다. 더구나 이번 폭발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폭발 직전의 검은 배낭이 사람들 바로 앞에 놓여 있는 모습도 드러나 이 사진을 본 사람들의 충격을 더하고 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이번 테러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러시아 출신의 두 형제는 형인 타맬란(26)은 경찰과의 대치 과정에서 총격으로 사망하고 이번 사진에 나타난 동생 조하르는 다시 도주 후 경찰의 추적을 받다가 결국 체포되었다.

사진=뉴욕데일리뉴스 캡처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