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칠리소스 공격’으로 강도 제압한 여종업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특제 칠리소스가 특제 무기로 변신했다.

호주 시드니에 있는 한 치킨 가게 여종업원이 돈을 훔치려 한 20대 강도에게 칠리소스를 던져 제압했다고 현지 매체 나인뉴스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강도를 무찌른 직원 조안나(27)은 “그 남성이 샐러드를 주문하더니 갑자기 안으로 들어왔다. 날 보호하기 위해 생각할 틈도 없이 칠리소스를 집어던졌다.”고 말했다.



얼굴에 온통 매운 칠리소스를 뒤집어쓴 강도는 도망가지도 못한 채 그 자리에 쓰러져 괴로워했다.

경찰이 도착했을 때에는 강도의 얼굴은 불타는 것처럼 빨갛게 달아올랐으며 약간의 화상을 입은 상태였다고 한다. 그는 간단한 응급처치를 받은 뒤 곧바로 연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결과, 강도는 타이론 홈우드란 이름의 24세 남성으로 밝혀졌다. 그는 “술에 취해 돈을 훔치려 했다.”고 진술했다.

한편 강도의 부친은 “만약 내가 종업원이었다면 끓는 기름을 부어버렸을 것”이라며 아들의 행동을 질책했다.

사진=나인뉴스 방송캡처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