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맥도날드 앞서 17세 소녀 폭행한 ‘여자 헐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뉴욕 경찰은 최근 지역 내 맥도날드 매장 앞에서 17세 소녀를 폭행한 여성을 수배한다고 CCTV에 찍힌 화상을 공개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는 그 여성의 모습이 마치 영화 속에 등장하는 ‘헐크’의 모습과 흡사하기 때문이다.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7일(현지시간) ‘여자 헐크’가 17세 소녀를 폭행했다고 보도하면서 경찰이 공개한 CCTV 화상을 소개했다.

화상을 보면 용의자 여성은 붉게 물들인 머리에 찢어진 흰색 셔츠를 입고 있으며 피부를 녹색으로 보디페인팅 한 상태다.



이 용의자 여성은 지난달 26일 오전 3시 뉴욕에 있는 한 맥도날드 매장 앞에서 마주친 17세 여성을 때려 눈과 얼굴을 멍들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이 발생한 장소 옆 매장은 최근 잇단 폭행 사건에 연루되어 24시간 영업이 정지돼 인적이 드문 상태였다.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 여성은 백인으로 키는 170cm 이상의 보통 체격으로 나이는 10대 후반부터 20대 초반 정도인 것으로 추정된다.

셰럴 헌터 뉴욕 경찰 범죄 수사과 형사는 “이번 사건은 전적으로 ‘묻지 마 폭행’으로 보인다.”면서 “사건을 목격했거나 용의자의 신원을 확인할 수 있다면 곧바로 경찰이나 범죄 예방기구에 연락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폭행 사건의 피해를 본 소녀는 다행히 심각한 부상을 당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