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中회사 직원들 무릎꿇고 기어다녀…파문 확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중국의 한 회사 직원들이 공공 장소에서 개처럼 땅을 기어다녀 파문이 일고있다.

지난 2일 오후 12시 경 수백명의 사람들로 북적이던 중국 충칭시의 한 쇼핑센터 광장 앞에서 황당한 광경이 펼쳐졌다. 현지 한 화장품 회사 소속의 남녀 직원들이 무릎을 꿇고 기어다니는 상황이 벌어진 것.

특히 이들은 대단한 잘못을 한 듯 머리를 조아린 채 광장을 돌아 현장은 비장감 마저 감돌았다. 이같은 사실은 몇몇 구경꾼들이 사진을 찍어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직원들의 행진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도착해서야 끝났다. 그러나 경찰 조사 결과는 현지 네티즌들을 더욱 분노케 만들었다.

경찰은 “조사 결과 회사 사장이 직원들에게 교육용으로 이같은 행동을 지시했다.” 면서 “이유는 고객의 압력에 어느정도 견딜 수 있는지 테스트 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국내에서도 문제가 되고 있는 소위 ‘감정 노동자’에 대한 최악의 지시인 셈으로 경찰은 회사 사장에게 주의를 주는 선에서 사건을 종결 지었다.

그러나 현지 네티즌들은 격분했다. 네티즌들은 “사장의 지시는 교육이 아니라 인간에게 굴욕을 주는 것이다.” , “서구 사회였다면 사장은 구속됐을 것” , “현재 중국의 인권 상황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