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장애 아들 위해 ‘성 도우미’ 고용한 엄마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영국의 한 TV 방송이 장애인의 성(性)을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를 방영해 논란이 되고 있다.

국내는 물론 유럽 각지에서도 논쟁이 일고 있는 이른바 ‘성 도우미’(sex assistant)와 장애인의 사연을 정면으로 카메라에 담아낸 것.

’성 도우미’는 성을 누리고 싶은 장애인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남녀를 의미하나 이들의 일은 ‘도우미’와 ‘매춘’의 경계선 사이에 아슬아슬하게 걸쳐있어 항상 합법화 논란이 이어져 왔다.

현지방송 채널4가 다큐멘터리에 담아낸 주인공은 4명의 장애인과 1명의 성 도우미 로라 리. 특히 리는 요크셔에 사는 한 어머니에게 고용돼 그의 장애 아들 존(26)에게 서비스 해준 사연을 소개했다.

리는 “2시간의 서비스가 끝나자 존이 매우 기뻐했으며 나에게 진짜 사람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어머니 트레이시가 ‘성 도우미’ 고용 결정을 내리는 것은 쉽지 않았다. 바로 여성의 입장에서 여성의 성을 사고파는 윤리적인 문제가 발목을 잡은 것.

트레이시는 “처음 리를 고용할 때 정말 마음이 불편했다.” 면서도 “하지만 이 행동이 아들을 행복하게 해줄 것이라 굳게 믿었다.”고 밝혔다.

이어 “내 아들이 장애를 가졌다고 해서 누구도 평범한 생활을 하고 싶은 욕망을 뺏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어머니의 소박한 바람은 현실이 됐다. 2주 후 다시 촬영팀이 트레이시의 집을 찾았을 때 존은 파티에서 만난 한 여성과 데이트 가고 없었던 것.

트레이시는 “성 도우미 서비스를 받은 이후 존은 이제 평범한 청년처럼 자신감이 생겼다.” 면서 “왜 빨리 성 도우미를 고용하지 않았을까 지금은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다큐멘터리에 출연한 존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