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칸의 여인⑨] ‘위기의 주부’ 에바 롱고리아 ‘노팬티’ 굴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기의 주부’ 에바 롱고리아(38)가 위기일발 순간을 겪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66회 칸 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롱고리아는 드레스를 들어 올리다 실수로 ‘중요 부위’를 노출하고 말았다.



이날 에머랄드빛 드레스를 멋지게 차려입고 레드카펫을 거닐던 롱고리아가 ‘사고’를 친 것은 행사장이 빗물이 넘쳐났기 때문. 드레스가 젖지않게 치마 자락을 들어 올렸다가 뜻하지 않게 속옷도 입지 않은 모습을 노출하고 만 것.

순간 수많은 사진기자들의 플래시가 터졌고 이 사진은 전세계 연예매체를 장식해 롱고리아는 뜻하지 않은 망신을 당했다.

그러나 롱고리아는 의연(?)했다. 사고 후 롱고리아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드레스를 자랑하며 “더이상 의상으로 인한 부작용(?)은 없다.”고 적었다.

한편 롱고리아는 미국 드라마 ‘위기의 주부들’에서 가브리엘 솔리스로 출연하며 전세계적인 스타덤에 올랐다.

사진=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