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고소공포증 남성, 185m 높이에서 외줄타기 ‘신기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층 건물서 외줄타기 신기록 나왔다. 그 높이는…

고소공포증이 있는 30대 남성이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고층 건물을 연결한 185m 높이 로프에서 외줄타기에 성공해 화제다. 

26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메트로의 보도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출신 라인하르트 클라인들(32)은 185m 높이의 외줄타기에 성공, 이전 최고기록인 120m 높이의 외줄타기 기록을 깼다.



그의 이번 성공은 고소공포증을 이겨내 더욱 값지다. 외줄타기를 지켜보던 많은 사람들은 그의 인간승리에 박수갈채를 보냈고 그 또한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환호성을 질렀다.

기존 기록보다 65m 더 높은 곳의 외줄타기에 성공한 라인하르트는 “각오했던 것보다 훨씬 무서웠다. 건물 벽이 무한히 떨어지는 것처럼 보였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 외줄타기는 지난 25~26일 이틀간 벌어진 ‘프랑크푸르트 고층건물 페스티벌’(Frankfurt Skyscraper Festival) 행사 중의 하나로 이루어진 이벤트였다.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외줄타기 외에도 행글라이딩이나 암벽등반 등 건물을 이용한 다양한 레저스포츠를 선보였다.

사진=유튜브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