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영업시간 끝나’ 직원이 주유 거부…구급차 탄 환자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급차의 주유를 거부해 환자가 사망하는 어처구니 없는 사고가 일어났다.

중국 허베이(湖北)성에서 한 주유소 직원이 ‘영업시간 종료’를 이유로 구급차의 주유를 거부, 환자가 이송 도중 사망에 이르렀다고 27일(현지시간) 언스완바오(恩施晩報)가 보도했다.

한 남성 일꾼이 허베이성의 건설 현장에서 일하다가 실족해 추락, 중상을 입었다. 이 남성은 곧바로 근처 병원에서 응급처치를 받았다.


하지만 작은 병원에서는 중상을 입은 이 근로자를 치료할 의료진과 장비가 부족했고, 큰 병원으로 이송할 수밖에 없었다. 구급차는 황급히 이 남성을 싣고 큰 병원으로 갈 준비를 마쳤다.

구급차는 장거리 운전을 대비해 주유소에 갔지만, 해당 주유소 종업원은 ‘영업시간 종료’를 이유로 주유를 거부했다. 다급해진 구급대원들이 사정을 설명하고 겨우 주유한 후에야 출발할 수 있었다.

하지만 주유소에서 많은 시간을 지체한 탓에 중상을 입은 남성은 큰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구급차에서 사망하고 말았다.

이 환자의 유가족들은 “그때 주유소에서 곧바로 주유했더라면, 구급차에서 사망하는 비극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울분을 토했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