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잘생기고 예쁜 사람만 뽑는 구인 서비스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모가 아름다운 사람만 등록할 수 있는 데이트 사이트로 논란을 일으킨 뷰티풀피플닷컴(BeautifulPeople.com)이 이번에는 미남·미녀만을 위한 구인·구직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3일(현지시간) 미국 외신들이 보도했다.

회사 측의 이 서비스는 외모가 매력적인 사람을 원하는 기업에 정보를 제공하는 것뿐만 아니라 회원 75만 명은 기업 측의 프로필을 보고 지원할 수도 있다.


그렉 호지 뷰티풀피플닷컴 상무이사는 “솔직한 고용주는 당신에게 잘생긴 직원을 고용해 돈을 더 많이 벌 수 있다고 말할 것”이라면서 “외모가 아름다운 사람은 고객들에게 좋은 인상을 주고 사업이 번창하는데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한 언론매체는 “브랜드 이미지를 보호하기 위해 직원의 외모를 중시하는 기업이 있는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라면서 “한 예로 화장품 브랜드 직원은 피부 트러블이 있는 사람보다 아름다운 피부를 가진 이가 당연히 우대된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처럼 대놓고 외모 지상주의를 사업화한 뷰티풀피풀닷컴이 과연 성공할지는 미지수다.

이는 평범한 사람들의 공분을 살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근 인기 캐주얼 의류브랜드 ‘아베크롬비 앤 피치’는 과거 마이크 제프리스 사장이 말한 외모차별적인 발언이 공개되면서 불매운동이 확산, 매출 하락으로 이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