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폭탄’인 줄 모르고 집에 들고 와…위기일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차 세계대전 때 사용한 폭탄인 줄 모르고…”

미국 버지니아주(州) 노퍽에 사는 한 여성이 정원을 가꾸다 금속 물체를 발견, 폭탄인 줄 모르고 집에 가져와 세척하다 큰 사고를 당할 뻔했다고 9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정원을 가꾸던 캐롤 롱혼(65)은 삽에 딱딱한 것이 부딪히는 것을 느꼈다. 자세히 들여다보니 그것은 조개 모양을 한 금속 물체였다. 그녀는 이것의 정체를 알 수 없어 일단 가지고 부엌에 들어가 겉에 뭍은 흙을 씻어냈다.


그 모습을 옆에서 본 남편이 곧 폭탄임을 알아채고 저지했다. 남편은 “부엌에 들어오자 아내가 폭탄을 씻어내고 있었다. 내 기분이 어땠겠나.”라며 아찔했던 당시의 순간을 전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과 폭탄 전문가들은 그 금속 물체가 폭발 가능성이 있는 폭탄임을 확인, 근처 채석장으로 운반해 안전하게 폭발시켰다. 폭탄 전문가들은 “진짜 폭발할 수도 있었다.”며 “이 부부에게 큰 행운이 따랐다.”고 말했다.

캐롤이 자신의 집 정원에서 발견한 이 폭탄은 지름 약 11cm의 크기로, 제2차 세계대전에서 사용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선미 인턴기자 j2629@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