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미통신] “배 속에 마약이 가득”…남미서 ‘마약 돼지’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약을 잔뜩 삼킨(?) 돼지가 발견됐다.

아르헨티나 국경수비대가 배에 마약이 가득 찬 새끼돼지를 발견해 압수하고 주인을 체포했다고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새끼돼지는 물론 살아 있는 가축이 아니라 바베큐용 통짜돼지였다.

일명 ‘마약돼지사건’으로 불리고 있는 이 사건은 아르헨티나의 국경도시 포사다스에서 발생했다.

포사다스는 아르헨티나, 브라질, 파라과이 등 남미 3개국의 접경지역에 인근한 도시다. 아르헨티나 국경수비대는 마약단속을 강화하라는 상부의 지시에 따라 고속버스터미널에서 화물검색을 실시했다.

고속버스에 실려 운반되는 가방들을 하나하나 열고 내용물을 검사했다. ‘마약돼지’는 이 과정에서 발견됐다.

포사다스에서 부에노스 아이레스로 올려가는 고속버스에 실려 있던 가방을 열자 뽀얀 핑크색 껍질을 자랑(?)하는 바베큐용 통돼지가 들어 있었다.

이상하게 여긴 국경수비대가 자세히 살펴보니 돼지는 수술(?)을 받은 듯 배에 꿰맨 자국이 있었다. 감을 잡은 국경수비대가 배를 가르자 돼지 안에선 마리화나가 쏟아져나왔다.

현지 언론은 “돼지 속에 마리화나 10kg가 들어있었다”면서 “가방 속에 교묘하게 숨겨져 있던 마리화나 4kg을 포함해 총 14kg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가방의 주인은 파라과이 국적의 남자였다. 국경수비대는 가방의 주인을 체포하고 마약조직과의 관련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사진=인포바에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