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토성에 부는 ‘소용돌이 폭풍’ 비밀 벗겨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름만 무려 1만 km에 달하는 토성의 몬스터급 폭풍 비밀이 서서히 베일을 벗고 있다.

최근 스페인 연구팀이 토성 폭풍의 생성과 행동 패턴을 분석한 연구결과를 네이처 지구과학(Nature Geosciences) 최신호에 발표했다.

미국과 유럽의 공동 토성 탐사선 카시니-하위헌스(Cassini-Huygens)가 보내온 고해상도 사진을 연구한 이번 결과는 토성 시간으로 1년(지구 시간으로 30년)마다 한번씩 나타나는 ‘대백점’(Great White spot·토성에서 희게 보이는 지름 1만 km급 대형 소용돌이)을 분석해 얻어졌다.  

지난 1876년 처음 목격된 토성의 폭풍은 이후 6차례 관측됐으며 이번 연구는 지난 2010년 일어난 거대 폭풍을 분석해 이루어졌다. 

연구팀에 따르면 무려 7개월에 걸쳐 진행된 당시 폭풍은 약 1만 km 이상의 크기였으며 시작은 토성 북반구 중고도의 작은 하얀색 구름에서 시작됐다.

이 구름이 모이고 모여 점점 거대해지기 시작했고 곧 격렬한 활동을 시작해 수백 수천km로 확대되기 시작했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논문의 선임저자 스페인 연구소 ICE 소속 엔리케 가르시아 멜란도 박사는 “폭풍이 발달하는 지역에서 격렬한 순환이 있을 것이라 기대하지 못했다” 면서 “거대 폭풍과 토성 대기 사이에 활발한 교류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토성의 폭풍 역시 기본적으로 지구의 기상현상과 비슷한 메커니즘에서 일어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10년 12월 토성의 북쪽 대기권에서 작은 반점으로 시작된 토성 폭풍은 이듬해 1월 토성 주위를 완벽하게 둘러싸 ‘몬스터 급 폭풍’으로 불렸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