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살 ‘농구 신동’ 공에 맞아 울음 터뜨려…귀여운 방송사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농구 신동이 TV 생방송에 출연했다가 공에 얼굴을 맞아 눈물을 쏟았다.

미국의 농구 신동으로 유명한 티투스가 한 생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자유투를 선보이던 중 진행자가 실수로 던진 공에 얼굴을 맞아 울음을 터뜨리는 장면이 고스란히 방송됐다고 영국 일간지 메트로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1일 생방송에 출연한 티투스는 멋지게 자유투에 성공해 현장에 있는 많은 사람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진행자 브라이언 킬미드가 아이에게 공을 건네려 했으나 실수로 아이의 얼굴을 맞히고 말았다.

울음을 터트린 아이는 옆에 있던 아버지에게 달려갔고, 얼굴을 맞힌 진행자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이 그대로 방송됐다. 시청자들은 “이렇게 귀여운 방송사고는 처음이다”며 즐거워했다.

방송에 출연한 2살 난 티투스는 15개월 때부터 어린이용 농구 골대에 공을 던져넣으며 놀았다. 티투스의 부친이 이 영상을 촬영해 인터넷에 올리며 단숨에 농구 신동으로 이름이 알려졌다.

(동영상 보러가기)



사진=유튜브

정선미 인턴기자 j2629@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