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최연소 ‘핵융합로’ 완성 성공한 13세 천재소년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첨단 물리학의 집합체인 ‘핵융합로’를 불과 13세 나이에 완성시켰다면 믿을 수 있을까? 최근 이를 성공시킨 영국 소년이 등장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5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 놀라운 천재소년의 이름은 제이미 에드워즈(13)로 현재 잉글랜드 북서부 랭커셔에 살고 있다.

랭커셔 지역 명문 학교인 ‘프라이어리 아카데미’에 재학 중인 에드워즈는 작년 10월부터 학교 실험실에서 약 4개월간의 제작기간을 투자한 끝에 5일 아침 ‘소형 핵융합로’ 완성에 성공했다. 종전 최연소 기록은 지난 2008년 당시 14세였던 미국인 학생 테일러 윌슨이 갖고 있었다.

핵융합(核融合, nuclear fusion)은 두 개의 원자핵이 모여 하나의 무거운 원자핵을 형성하는 현상으로 핵융합로(fusion reactor)는 이 현상을 에너지로 전환시켜 전력 등으로 활용시키는 장치다. 흔히 ‘인공 태양’을 만드는 것에 비유하며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각광받는 분야이기에 에드워즈의 성취는 의미가 크다.

에드워즈는 인터넷에서 핵융합에너지 관련 자료를 우연히 보게 됐고 이를 직접 만들어보기로 마음먹었다. 그는 학교 지도 교사인 짐 호리건의 도움으로 지역 원자력 연구소와 대학원 관계자들 앞에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고 2,000파운드(약 355만원)의 실험비용을 모을 수 있었다.

▲ 직접 제작한 ‘핵융합로’ 앞에서 포즈를 취한 제이미 에드워즈(13)
직접 제작한 ‘핵융합로’ 앞에서 포즈를 취한 제이미 에드워즈(13)

에드워즈가 만든 핵융합로는 두 개의 수소 원자를 분쇄할 수 있는 정도의 소형 크기지만 그의 천재성과 연구능력을 증명하기에 충분하다. 에드워즈는 “처음 연구진들 앞에서 발표했을 때 그들은 내 의견을 심각하게 듣지 않았다. 하지만 나는 집념을 가지고 제작에 임했고 결국 성공시켰다”며 “내가 최연소 핵융합로 제작자라는 것이 잘 실감나지 않는다”고 전했다.

에드워즈의 지도를 맡은 호리건 교사는 “에드워즈가 처음 내게 핵융합로 제작의지를 밝혔을 때 약간 걱정이 되긴 했었다”며 “혹시 에드워즈가 중간에 학교를 폭파시키지 않을까 노심초사했지만 결과적으로 멋진 마무리로 귀결됐다”는 소감을 전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