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젊은 히틀러가 폐기 지시한 미공개 사진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치의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1889-1945)의 젊은 시절 모습이 담긴 희귀 사진이 공개됐다.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허핑턴 포스트는 히틀러가 대중 연설을 앞두고 리허설 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들을 공개했다.

지난 1925년 촬영된 이 사진은 전속 사진가인 하인리히 호프만이 촬영한 것으로 감옥에서 풀려난 후 재기에 나선 30대 후반 히틀러의 패기가 느껴진다. 히틀러가 이같은 사진을 촬영한 것은 바로 연설 때문이다.

히틀러는 리허설 사진 한장 한장을 보며 스스로 대중에 비치는 자신의 모습을 수정해 연설에 반영했으며 이같은 노력이 결국 당대의 명 연설가로 이름을 떨치는 배경이 됐다.


당시 히틀러는 호프만에게 이 사진 필름을 폐기하고 지시했으나 그는 이를 어기고 개인적으로 보관했으며 1955년 ‘히틀러는 내 친구’(Hitler Was My Friend)라는 회고록에 담아 출간했다.

그러나 이 책은 출판 금지가 내려졌고 지난해 해제된 후 이번에 원본 사진이 빛을 보게 됐다.호프만은 회고록에 “히틀러는 연설 연습 시 자신의 모습을 보고 싶어했다” 면서 “손짓 하나하나 목소리 톤 하나하나를 세심히 신경썼다” 고 적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