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컬러 촬영’된 히틀러의 미공개 사진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재자의 대명사 아돌프 히틀러(1889~1945)의 희귀사진 10여장이 언론을 통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이번에 공개된 사진은 흔히 보던 흑백이 아닌 모두 컬러로 알려졌다.

최근 미국의 시사 화보 잡지 ‘라이프’(LIFE)에 공개된 이 사진은 히틀러의 개인 사진가 중의 한 명인 휴고 에거가 촬영한 것이다. 당시 히틀러의 근접 사진은 전속 사진가인 하인리히 호프만이 흑백으로 촬영했으나 컬러는 에거가 대부분 맡아 처리했다.


지난 1936년~1945년 사이에 촬영된 이 사진에는 근엄한 모습 뿐 아니라 편안한 분위기에서 식사하는 히틀러의 생활이 컬러사진으로 생생히 드러나 있다.

당초 이 필름은 나치 몰락 후 미군 병사들이 뮌헨에 위치한 에거의 자택 수색 과정에서 발견했다. 그러나 필름의 중요성을 파악하지 못한 병사들이 그냥 버리자 에거는 이를 몰래 땅에 숨겨 보관해오다 지난 1955년 복구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