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24시간 아기 건강 체크…스마트 양말 나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 아기가 잘 자고 있을까. 이러한 걱정을 지닌 초보 부모를 위한 강력한 아군이 나타났다. 바로 신고 있는 것만으로 자는 동안에도 건강 상태를 확인해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스마트 양말이 출시된다고 ABC뉴스 등 미국 외신들이 보도했다.



유명 유아용품업체 ‘아울렛 베이비 모니터스’가 최근 스마트 양말의 상품화를 목표로 기금 조성 클라우드 펀딩 캠페인을 시행한지 18일만에 목표액 10만 달러(약 1억원)을 돌파했다.

화제가 된 이 스마트 양말은 다수의 센서를 탑재해 아기의 심박수와 혈중 산소농도, 수면 상태와 자세, 피부 온도 등을 측정해 부모의 스마트폰으로 정보를 보낸다.

좀 더 살펴보면 이 양말에는 아기의 피부 온도와 심박수를 측정하기 위해 4개의 산소 농도 센서가 탑재돼 있으며 아기의 움직임을 추적하는 가속도 센서가 부착돼 있어 아기가 굴러 엎드린 상태가 되면 곧바로 알람이 울려 알려준다.

모든 정보는 무선으로 스마트폰 앱으로 전송되며 이를 통해 아기의 건강 상태를 실시간으로 체크할 수 있다.

한편 이번에 모인 자금은 미국 FDA 승인 절차에 일부 사용될 예정이다.



사진=아울렛 베이비 모니터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