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튜브에 둥둥…아기 전용 스파 ‘너무 귀여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먹고, 자고, 울고…. 이를 반복하는 아기도 스트레스가 쌓이는 듯하다.



이를 위한 아기 전용 스파가 미국에서 오픈해 화제가 되고 있다.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주(州) 휴스턴에서 아기 전용 스파 ‘플로트 베이비’(Float Baby)가 오픈해 아이를 둔 가정에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종일 포옹 당하고 이것저것 보살펴지는 신경(?)을 써야하는 아기가 잠시 ‘아기’임을 잊을 수 있다는 평판도 나오고 있다.

스파를 방문한 아기들은 목에 불편함이 없도록 특별 제작된 튜브를 목에 붙이고 20분간 수영장에서 둥둥 떠 있게 된다.

이후 아기들은 전문가의 지도로 자신의 부모에게 마사지도 받을 수 있다. 요금은 65달러(6만 6000원). 이미 130명이 넘는 아기가 행복한 순간을 만끽하고 갔다고 전해진다.

http://floatbabies.com/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