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425g 초경량 신생아, 기적의 생존 ‘감동’ 봇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몸무게 425g으로 태어난 신생아가 기적적으로 생존해 감동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8일자 보도에 따르면 ‘엄지왕자’ 핀리는 엄마 뱃속에서 24주 만에 태어난 미숙아로, 생존가능성이 불과 10%밖에 되지 않았다.

5개월 전, 핀리의 엄마인 젬마 하스키는 임신 24주 만에 임신중독증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당시 의료진은 임신부의 건강을 염려해 아이를 포기할 것을 권했지만 그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젬마는 “아이를 낳기로 결정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심한 복통이 왔다. 결국 제왕절개 수술을 했고 모두들 아이가 곧 사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고 말했다.

조산으로 태어난 핀리의 당시 생존 가능성은 고작 10%. 설상가상으로 생후 하루 만에 폐에 출혈이 발생해 목숨이 위태로운 지경에 이르렀다.

핀리의 부모는 아이가 약한 자신의 몸과 싸워 이겨내길 매일같이 기도했고, 놀랍게도 기적이 일어났다. 출혈이 멈추고, 관을 통해 영양분을 공급할 수 있게 되면서 안정을 찾은 것.

24주 만에 태어나 5개월간 인큐베이터에서 지낸 핀리는 현재 집에서 건강을 되찾아 가고 있다.

핀리의 아빠인 그라함은 “비록 핀리는 조산의 영향으로 한동안 안과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지만 모두 좋아질 것이라고 기대한다”면서 “미숙아를 가진 모든 부모들에게 포기하지 말라고 말하고 싶다”고 전했다.



노팅엄에 있는 퀸즈 메디컬 센터의 의료진 역시 “핀리는 우리가 지금까지 봐 온 신생아중 가장 작다. 하지만 기적처럼 살아났다”면서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