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중국서 직경 50m 초대형 ‘싱크홀’…16명 실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초대형 싱크홀 현장

중국에서 땅이 갑자기 꺼지는 ‘싱크홀’ 현상 때문에 16명이 실종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신화망 등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달 30일 새벽, 허베이성 우안시의 허우산촌에 있는 공장부지가 갑자기 무너져 내렸다.

당시 이 공장은 사용이 중단된 상태였지만, 안에는 건설노동자 16명이 잠을 자고 있었다. 예고도 없이 땅이 무너지면서 건물도 붕괴돼 16명 모두 생사를 확인할 수 없는 상태다.

무너진 지반의 규모는 직경 50m, 깊이는 15~20m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소식이 전해진 직후 현지 지질 전문가들과 구조대 등 200여 명이 파견됐지만 아직 생존자 뿐 아니라 시신조차 나오지 않고 있다.



현장은 현재 소방차와 구급차, 포클레인 뿐 아니라 실종자의 가족들까지 몰려 아수라장이다. 실종자의 가족들은 엄청난 규모의 무너진 지반을 바라보며 오열을 멈추지 못하고 있다.

거대 싱크홀이 발생한 원인에 대해서는 아직 의견이 분분하다. 일부 지역주민들은 공장 인근의 철광에서의 지나친 채광행위 때문에 지반이 내려앉았다고 주장하지만, 언급된 철광은 아직 채굴을 시작하지 않은 상태라고 부인해 자세한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한편 싱크홀은 과거 불길한 일의 상징이나 알 수 없는 천재지변 등과도 연결됐지만, 본래는 자연적으로 형성된 구덩이를 뜻한다.

일반적으로 빈 지하공간이 쉽게 만들어지는 퇴적암 지역, 특히 석회암이 많은 지역에서 주로 싱크홀을 발견할 수 있다.

중국에서는 근래에 무분별한 도시 개발이 이뤄지면서 유독 싱크홀이 자주 발생하며, 이 사고로 사람이 추락하거나 건물이 주저앉는 등 크고 작은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