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르크로 만든 무공해 페달 자동차, 패러디 경주대회 우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색적인 자동차경주대회가 남미에서 열렸다.

아르헨티나의 수도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10일(현지시간) ‘와키레이스’ 패러디 경주대회가 개최됐다. 극장이 즐비한 도심 한복판 대로를 경주장으로 삼아 열린 이날 대회에는 참가자 40여개 팀이 직접 제작한 무공해 페달자동차가 출전했다.



현지 언론은 “개미자동차, 교황자동차 등 다양한 컨셉으로 제작된 자동차가 출전, 인기를 끌었다”고 보도했다.

페달자동차가 출전한 대회였지만 심사는 F1처럼 엄격했다. F1 파일럿으로 이름을 날린 아르헨티나의 노르베르토 폰타나 등이 심사위원으로 참가, 모델의 창의력, 주행성, 속도 등을 평가했다.

대망의 1등은 100% 코르크로 만든 자동차에게 돌아갔다. 코르크자동차는 30명이 팀을 이뤄 만들어낸 작품으로 이색적인 재료를 사용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우승한 팀과 제작에 참여한 30명은 22-24일 브라질에서 열리는 F1그랑프리 관람권을 부상으로 받았다.

한편 와키레이스는 자동차경주를 소재로 제작된 만화영화로 1968년에 처음 전파를 탔다.

사진=클라린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