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졸업앨범 사진 보면 미래의 이혼여부 알수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당신의 졸업앨범 속 사진을 보면 미래의 이혼 여부를 알 수 있다?

최근 미국의 한 심리학과 연구팀이 졸업 앨범에 담긴 사진으로 미래의 이혼 여부를 예측할 수 있다는 재미있는 연구결과를 책으로 펴내 관심을 끌고있다.

지난 9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한 화제의 연구팀은 인디애나주에 위치한 드포대학교 심리학과 매튜 헤르텐슈타인 교수팀.

헤르텐슈타인 교수의 연구는 다소 황당하다. 졸업 앨범에 담긴 학생들의 증명 사진 모습으로 그의 미래의 이혼 여부를 예측할 수 있다는 것. 연구팀이 주목한 것은 바로 학생들의 얼굴 표정 중 웃음이다.

다른 사람들을 즐겁게 만들 정도로 활짝 웃는 학생들은 불행해 보이는 학생보다 무려 5배나 이혼 확률이 적다는 것.

연구팀의 이같은 연구결과는 미 중서부 작은 도시에 사는 55세 사람들의 학창시절 졸업앨범 사진과 그들의 삶을 추적해 얻어졌다.

연구를 이끈 헤르텐슈타인 교수는 “이혼한 사람들의 졸업앨범 사진을 보면 대체로 딱딱한 표정이거나 웃더라도 활짝 웃지는 않는다” 면서 “남들에게 따뜻한 웃음을 주는 사람이 인간 관계도 더욱 오래 유지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교수는 연구에 대한 스스로의 한계도 지적했다.

헤르텐슈타인 교수는 “사진 속 웃음이 반드시 행복한 결말을 가져오는 것은 아니다” 면서 “웃음이 인생을 좌지우지 하는 것은 아니며 개인의 상황은 항상 변한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