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사진 두 장’이 보여주는 맨유의 현 주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장의 사진이 백마디 말보다 낫다’는 말은 바로 이럴 때 쓰는 것 같다.

경기가 끝나고 한 시간이 넘게 지난 경기장. 모두가 돌아간 관중석에 홀로 남아 넋이 나간 듯한 표정으로 서 있는 한 팬의 사진과, 손을 모으고 거의 울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남성 팬, 그리고 그를 안타깝게 바라보고 있는 한 여성. 이 두 장의 사진에 담긴 맨유 팬들의 모습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1부리그 최다 우승팀 맨유의 현주소를 가장 절실히 보여주고 있다.



영국 매체 ‘스쿼커’는 맨유 대 풀럼 전 이후, 해당 사진을 공식 SNS 계정을 통해 공유했고 많은 팬들이 해당 사진을 리트윗하며 또 다른 사람들에게 전송했다. ‘이들이 진정한 팬들이다’라는 팬들도 있고 ‘불쌍하다’는 반응도 있다.

이날 경기에서 맨유는 꺼낼 수 있는 모든 공격 카드를 꺼내들며 끝내 풀럼의 수비를 열어제끼며 2-1 역전승으로 경기를 마치는 듯 했다. 여기까지의 흐름은 패배하고 있더라도 어떻게든 역전을 만들어내던 전 퍼거슨 감독 시절 맨유의 ‘저력’을 보는 듯 했다.

그러나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비디치의 실책에 이은 대런 벤트의 골로 2-2, 결국 무승부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이날 결과로 7위 맨유와 4위 리버풀과의 승점차이는 9점 차이로 벌어졌다.

아스널을 5-1로 격파하며 한창 탄력을 받고 있는 리버풀의 상승세를 감안할 때, 맨유의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 가능성은 점점 요원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맨유 대 풀럼 전이 끝난 뒤 한 시간이 넘도록 경기장에 남아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는 맨유 팬들(출처 스쿼커 공식 SNS)

이성모 스포츠 통신원 London_2015@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