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역사상 최대규모 37억 광년 ‘우주 폭발’ 관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우주폭발이 관측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미 항공우주국 나사(NASA)측은 우주 망원경으로 관측한 역대 최대 규모·최대 밝기의 초대형 우주폭발 현상의 연구결과를 과학저널 ‘사이언스’ 최신호에 발표했다.

지구에서 약 37억 광년 떨어진 곳에서 일어난 이 ‘감마선 폭발’(gamma ray burst)은 만약 지구 인근에서 일어났다면 인류를 멸망시킬 규모로 역대 최고 수준이다.

감마선 폭발은 최대 수분 동안 지속되는 우주에서 가장 격렬한 초대형 폭발현상으로 이때 발생하는 에너지는 태양이 평생 내놓는 에너지보다 크다.


이번 폭발은 지난 4월 27일 관측됐으며 지난 1999년 발견된 기존 최대 규모의 감마선 폭발보다 무려 5배나 된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

나사 소속의 천체물리학 박사 폴 허츠는 “이번 폭발은 몬스터급으로 약 1분간 지속됐으며 세기적인 우주 이벤트” 라면서 “거리가 있어 지구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같은 탄생은 우주의 탄생과 죽음 사이클의 일부로 “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