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람 머리’를 성탄절 선물로…무시무시한 10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모의 남자친구를 살해한 뒤 머리를 잘라 선물로 침실에 놔둔 엽기적인 10대가 체포돼 네티즌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미국 시카고 트리뷴지는 시카고에 거주하는 알렉시스 발데즈(18)가 고모의 남자친구인 실베스테르 디에즈 에르난데스(41)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고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카고 검찰에 따르면, 발데즈는 최근 6개월간 고모와 함께 한 아파트에서 거주해왔는데 평소 고모로부터 “집에서 내쫓기지 않으려면 아르바이트하면서 집안일을 도우라”고 압박을 받아왔던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 측은 “이때부터 발데즈가 고모에 대해 앙심을 품어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크리스마스이브부터 술을 마시며 취해있던 발데즈는 다음 날인 크리스마스 새벽 고모의 남자친구인 에르난데스가 집으로 들어오자 숨겨둔 망치로 머리를 가격해 살해했다. 이후 발데즈는 칼로 숨진 에르난데스의 시체를 난자했으며 그의 머리를 잘라 고모의 침대 옆에 올려놓는 엽기적인 짓을 했다. 당시 그의 고모는 크리스마스 파티 참석으로 집을 비운 상태였다.

이후 발데즈는 스스로 경찰에 전화를 걸어 자수했는데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공포영화를 연상시키는 끔찍한 모습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또한 당시 발데즈는 에르난데스의 머리를 가리키며 “이건 고모에게 주는 선물”이라고 말해 경찰을 몸서리치게 만들었다.

한편, 현재 발데즈는 1급 살인혐의로 긴급 체포돼 재판을 기다리는 중이다.

사진=시카고 트리뷴 캡처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