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안 가져” 강도들도 거부한 중고폰의 설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강도들이 돌려준 3년 된 LG 중고폰 (자료사진)

미국 뉴욕시 맨해튼에서 권총을 든 두 명의 강도가 지나가는 행인을 위협해 물건을 강탈했으나, 빼앗은 휴대폰이 중고라는 이유로 다시 돌려주는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고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이 3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뉴욕시 브루클린에 거주하는 케빈 쿡(25)은 지난 28일 밤 친구와 함께 맨해튼의 센트럴 파크 공원을 걸어가다 권총을 휴대한 두 명의 괴한을 만나 강도를 당하고 말았다. 이 강도들은 10여만 원 상당이 들어있는 지갑과 휴대폰을 모두 강탈했다.



하지만 강도들은 쿡의 친구가 소유한 최신 휴대폰은 훔쳐 갔으나 쿡이 소유한 휴대폰이 3년 정도가 된 중고폰이라는 사실을 알아차린 후 “대체, 이게 뭐냐”며 기분 나쁘다는 듯이 휴대폰을 다시 돌려주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쿡은 “참으로 우스꽝스러운 상황이었다”며 당시를 회고했다. 쿡은 다시 받은 중고 휴대폰을 이용해 경찰에 즉시 신고했으나, 강도들은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에 줄행랑을 치고 말았다. 뉴욕경찰은 강도들의 인상착의를 바탕으로 현재 범인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 연방통신위원회(FCC)는 최근 미국에서 발생하는 강도 사건의 40% 정도가 최신 휴대폰을 강탈하는 사건으로 분류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강도들은 특히 애플사의 ‘아이폰’ 등 최신 스마트폰을 강탈의 주요 대상으로 하고 있으며 이들이 훔쳐서 해외에 되파는 방법 등으로 300억 달러 규모의 지하 경제가 형성되어 있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사진= 강도들이 돌려준 3년 된 LG 중고폰 (자료사진)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