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뱃속에 숟가락이 통째로? 먹보 강아지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너무 욕심이 많았던 것일까? 숟가락을 통째로 삼켰다가 결국 수술까지 받은 못 말리는 먹보 강아지의 사연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뉴욕데일리뉴스의 30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연의 주인공은 이제 7개월 된 강아지 집시(래브라도 리트리버 종)다.

영국 이스트요크셔에 거주 중인 다이엔 허먼(64)은 최근 거실에서 티스푼 1개를 잃어버렸다. 항상 주전자 옆에 티스푼을 놔뒀던 허먼은 집안 구석구석을 뒤져봤지만 결국 찾지 못했다. 포기하려던 찰나 주방에 조용히 앉아있던 강아지 집시가 그녀의 눈에 들어왔다.

겉보기에는 태평해보였지만 뭔가 찔리는 듯 조용히 있는 집시가 수상했던 허먼은 동네 동물병원에 집시를 데리고 갔다. 혹시 집시가 티스푼을 삼켰다면 건강 상 큰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허먼의 짐작은 적중했다. X-레이 촬영결과 집시의 위에서 커다란 티스푼이 발견 된 것이다. 당시 진찰을 맡은 수의사 데이비드 로빈슨은 “조금만 늦게 왔어도 목숨이 위험했을 것”이라며 상황이 급박했음을 강조했다.

현재 집시는 응급수술로 숟가락을 제거한 상태며 매우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뉴욕데일리뉴스 캡처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