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암세포만 보이는 ‘스마트 글래스’ 개발…‘로보캅 의사’ 눈앞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자기기를 몸에 착용한 채 사용하는 웨어러블 디바이스의 발전 속도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의료분야에서는 ‘로보캅 의사’의 등장이 현실로 다가올 전망이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11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 루이스시에 위치한 워싱턴대 의과대학 연구진이 사무엘 아킬레푸 박사의 주도하에 환자의 암세포를 눈으로 보고 제거하게 해주는 ‘스마트 글래스’를 개발했다.

스마트 글래스를 착용한 의사는 특수안경 너머로 적의 정보를 파악하는 로보캅처럼 암세포와 정상세포를 구별할 수 있게 된다.



환자에게 반응성 작용제를 주입하면 세포와 결합하여 스마트 글래스를 쓴 의사의 눈에 암세포가 빛을 내는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한 번의 수술로 암세포가 완벽하게 제거되고 환자는 재발의 공포에서 벗어날 수 있다.

스마트 글래스를 이용한 수술은 이미 한 차례 실시되었다. 이달 워싱턴대 의대 줄리에 마겐탈러 의사는 최초로 스마트 글래스를 착용하고 유방암 수술을 집도했다. 같은 대학의 라이언 필즈 의사는 이달 말에 악성 흑색종(피부암의 일종) 제거수술을 하면서 스마트 글래스 사용을 계획 중이다.

줄리에 의사는 “우리는 아직 기술의 초기 단계에 있지만 환자들에게 앞으로 더 큰 혜택이 있다는 점은 분명하다”라고 말했다.

최근 인도 자이푸르에서는 구글 글래스를 이용해 발과 발목 수술에 성공하기도 했다.

이 기기는 수술 도중 엑스레이나 MRI 등 자료를 볼 수 있고 다른 지역에 생중계도 가능하게 해준다. 또한 원격진료를 할 수 있어 의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전훈석 통신원 hunsukjn@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