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생후 4개월 된 강아지를 생체해부…잔혹 동물실험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물실험의 잔혹한 모습이 해외 언론을 통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선데이 익스프레스 등 언론에 따르면 영국 생체해부폐지연맹(BUAV)이 지난해 12월까지 8개월간 케임브리지셔에 있는 한 동물실험 연구소에서 행해진 동물실험의 잔혹한 과정을 낱낱이 파헤쳤다.



이 연맹은 동물학과 출신의 한 대졸여성을 비밀 조사관으로 한 제약회사의 실험실에 위장 근무하도록 했다. ‘수지’라는 이름만 알려진 이 조사관은 미국 기반의 거대 제약회사인 머크(Merck Sharp & Dohme·MSD)가 소유한 해당 실험실에서 연구원으로 근무하면서 비밀리에 동물실험의 과정을 영상에 담아냈다.

공개된 영상에는 실험실에서 일정한 공간에 격리된 채 생활하고 있는 크고 작은 비글 견종과 어린 고양이들의 모습을 보여주는 데 아직 어미젖도 채 떼지 못한 새끼들도 눈에 띈다.

또 이 영상에는 두 여성 연구원이 생후 4개월밖에 안 된 어린 비글의 다리에 약물을 투여해 죽인 뒤 생체 해부하는 잔혹한 모습도 고스란히 담겨있다.

실험대상이 된 비글은 크게 비명과 신음을 내며 죽어갔고 주위에 격리된 다른 강아지와 고양이들은 공포에 질려 어쩔 줄 모르는 모습은 그야말로 아비규환이다.

더욱이 여기에는 해부를 마친 한 연구원이 “넌 이제 끝났다”면서 “넌 우리의 쓰레기통 속으로 갈 거다”고 말하며 그 동물사체를 통에 내동댕이치듯 집어넣는 잔인한 모습도 담겨있다.

이런 잔혹한 실험실에서 무려 8개월간 암컷 성견 10마리, 강아지 92마리, 새끼 고양이 15마리가 죽어 나갔다고 영상을 촬영한 조사관은 밝혔다.

그 와중에 그녀는 보니와 빌리라는 이름의 두 성견과 생후 5개월 된 강아지 올리버를 몰래 구조했다고 덧붙였다.

실험실에서는 강아지와 고양이 이외에도 토끼와 닭을 대상으로 한 실험이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미셸 튜 연맹 대표는 “동물실험에 대한 공개적인 토론으로 투명성을 더하기 위해 이번 영상을 공개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영국 생체해부폐지연맹(BUAV)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