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죽음의 일정’ 앞둔 아스널, 코시엘니 부상설에 노심초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월, ‘죽음의 일정’을 앞두고 있는 아스널이 노심초사하고 있다. 핵심수비수 로랑 코시엘니가 네덜란드와의 A매치를 준비하던 중 햄스트링에 이상을 보였다는 소식 때문이다.

프랑스 매체 르퀴프는 코시엘니에 대해 “코시엘니가 훈련 중 햄스트링에 이상을 느꼈다”며 “초기 진단결과 심각한 부상은 없는 것으로 보이지만, 주말에 펼쳐지는 에버튼과의 FA컵 경기 출전은 불투명하다”고 밝혔다. 코시엘니는 현재 더 정밀한 검사를 받는 중이다.



르퀴프의 보도에 가장 우려를 나타내고 있는 것은 다름 아닌 팬들이다. 코시엘니는 메르테사커와 함께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이며 유럽 최고 수준의 센터백조합이라고 평가를 받고 있었기 때문이다. 만일, 정밀 검사 결과 코시엘니가 햄스트링 부상을 당한 것으로 판정되면, 그는 아스널의 이번 시즌 성패를 좌우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시기에 최소 3주 이상의 결장이 불가피하게 된다.

코시엘니가 부상을 당할 경우 1군 경기에 나서게 될 베르마에렌은 EPL 이적 첫 시즌 환상적인 활약을 보였으나 그 이후 특히 메르테사커와의 호흡에서 불안한 모습을 자주 노출한 선수이며, 최근에 EPL 1군경기에 거의 나서지 못하고 있어 경기감각이 부족한 상황이다.

많은 축구전문가들이 아스널에게 가장 중요한 시기라고 지적하고 있는 3월 일정은 아래와 같다.

- 3월 8일 FA컵 아스널 대 에버튼

- 3월 12일 챔피언스리그 바이에른 뮌헨 대 아스널

- 3월 17일 EPL 토트넘 대 아스널

- 3월 22일 EPL 첼시 대 아스널

- 3월 26일 EPL 아스널 대 스완지

- 3월 30일 EPL 아스널 대 맨시티

사진=아스널의 핵심 중앙수비수 로랑 코시엘니(AFP)

이성모 스포츠 통신원 London_2015@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