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나만 아니면 돼’... 의식잃은 엄마와 딸, 승객들은 나몰라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만 아니면 돼.” 이기주의 의식을 잘 보여주는 동영상이 네티즌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호주 일간지 쿠리어메일의 10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필라델피아의 한 버스에 7살 가량의 어린 소녀와 마약 등 중독으로 의식이 거의 없는 엄마가 버스에 탑승했다.



어린 딸은 흔들리는 버스 안에서 자신의 몸을 가누지 못하는 엄마 곁에서 안절부절 못하며 엄마가 넘어지지 않도록 붙잡으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었다.

버스 안은 여러 승객들로 붐볐음에도 불구하고 어느 누구하나 도움의 손길이 절실한 이 모녀에게 눈길조차 주지 않는다.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된 이 동영상 속의 어린 딸의 모습은 애처롭기 그지 없다.

엄마를 지키는 어린 딸은 “엄마, 엄마”를 연신 부르며 엄마의 의식을 되찾고자 노력하지만 엄마의 상태는 좋아지지 않는다.

필라델피아 지역 경찰서는 “화제가 된 동영상 안의 엄마는 약물 중독으로 추정되지만 몸을 가누지 못하는 원인이 약물인지 술인지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

라고 전했다.

또한 경찰 조사 관계자들은 “이 동영상을 본 많은 분들이 전화와 이메일을 보내 도움을 주시고자 하시지만 정작 그 현장에 있었던 많은 사람들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며 당시 탑승객에 대한 실망과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필라델피아 경찰서 존 스탠포드 경위는 “버스 안의 상황을 정확하게 알 수 없기 때문에 사람들이 이 사건과 연관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 다만 이 상황에서

사람들이 911에 신고를 하여 도움을 청하거나 버스 운전자에게 이 사실을 알려 버스 운행을 중단하게 하였어야 했다.”고 전했다.

이 동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가슴이 찢어진다.”, “마음이 아파서 동영상을 보기 어려웠다.”, “소녀는 더 나은 대우를 받아야 한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표현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쳐

유지해 해외통신원 jihae1525@hot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