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모티컬티, 전화번호 몰라도 대화…학부모 SNS ‘인스쿨’론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부모들이 학부모로서 감수해야 하는 불편을 상당 부분 해소할 수 있는 앱 서비스가 등장했다.

바로 같은 학교, 같은 반 학부모라면 전화번호를 몰라도 대화할 수 있고, 봉사활동 일정을 미리 알려주는 앱이 출시됐기 때문. 올해 3월 신학기를 맞아 출시된 학부모 전용 SNS ‘인스쿨’이 그 주인공이다.

3월말, 4월초면 일년간 유지할 학교봉사활동 담당 학부모를 정하게 된다. 하지만 일정을 관리할 시스템이 없다 보니 활동 당사자는 잊어 버리기 일쑤다.

실제 임원대표 학부모는 다른 학부모에게 연락해 주어야 하는 부담이 있고, 담당교사와 학교장도 스트레스를 받기 쉬웠다. 여기에 착안하여 인스쿨은 학부모의 봉사활동 관련된 일정을 관리하고 미리 알려 주는 서비스를 제공하여 불편이 되는 원인을 없애고 있다.

또한 자녀의 학교와 반으로 가입하는 서비스이다 보니 같은 학교, 반의 학부모끼리는 연락처를 몰라도 자녀 이름으로 검색하여 학부모와 대화를 나눌 수 있다.

카카오톡과 라인이 기존에 친분이 있거나 최소한 전화번호를 알아야 대화할 수 있는 반면 인스쿨은 학부모라면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반별, 학교별 게시판을 통해 학부모의 의견을 쉽게 공유하고 모을 수도 있다. 학부모들이 포털 사이트나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별도의 공간을 개설하고, 홍보하고, 참여하기를 기다렸다가 모이는 것은 매우 어려웠던 것을 보완해인스쿨은 자녀의 학교와 반으로 게시판을 구성했다. 학부모판 ‘아이러브스쿨’인 셈이다.

이 서비스는 학부모가 학부모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직접 만든 앱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초등생 자녀를 두고 있는 ㈜모티컬티(www.in-school.co.kr)의 권수경대표는 “첫 아이가 3년여간 임원대표를 맡아 임원대표 엄마 역할을 했었는데 학부모가 참여해야 하는 봉사활동과 행사가 많았지만 엄마들과의 연락과 의견을 모으는 과정이 가장 힘들었다”며“반과 전교 학부모들이 쉽게 채팅할 수 있고, 의견을 모을 수 있는 앱이 없을까 찾다가 결국 직접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2013년 9월 기획된 인스쿨 서비스는 사회적 파급효과와 사업성을 인정받아 다수의 정부 창업지원사업에 선정되어 프로젝트가 진행됐다.

올해 3월초 안드로이드 버전으로 론칭됐으며,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인스쿨’ 또는 ‘학부모 SNS’로 검색하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또한 인스쿨 고객센터(070-8787-8073)에서는 각 학교의 연간봉사활동을 무료로 입력해 주고 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