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팔 둘레 29인치 ‘실사판 뽀빠이’ 남성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금치 먹으면 뽀빠이처럼 튼튼해진다고?

시금치가 아닌 주사요법과 운동으로 ‘리얼 뽀빠이’가 된 남자가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10일 보도했다.

브라질의 보디빌더인 마르린도 데 소우자(43)는 이두근육의 둘레만 29인치(73.66㎝)에 달하는 ‘실사판 뽀빠이’다.

그는 2년 전부터 팔과 어깨 등 근육 여러 군데에 미네랄 오일을 주입하고 운동을 병행해 지금의 뽀빠이 근육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소우자의 이 시술은 목숨을 걸어야 할 만큼 매우 위험하다. 실제로 그는 “친구 한 명이 근육을 키우기 위해 나와 똑같은 방법을 썼지만 결국 그는 세상을 떠났다. 어떤 사람은 팔을 잘라내는 수술을 받아야 했다”면서 “하지만 나는 지금까지 스스로 이물질 주입을 조절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우자의 설명에 따르면 근육에 오일을 주입할 경우 세균에 감염될 위험이 높고 종기나 고름이 생길 수 있다. 한 남성은 부작용으로 수술대에 올랐는데, 팔 근육 전체에 고름이 가득 차 있기도 했다.

근육을 유지하기위해 스테로이드와 호르몬제를 섞은 음료 및 비타민 보충제를 매일 섭취하고 운동을 게을리 하지 않는다는 그는 “가족들도 위험하다는 사실을 알고 걱정하지만 항상 적정한 선을 유지하려고 애쓴다”면서 “브라질 에서는 나보다 큰 근육을 가진 사람이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사진=Top photo/Barcroft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