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7만원’으로 ‘우주여행’ 가능? ‘첨단 시뮬레이터’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위) ‘오큘러스 리프트(Oculus Rift)’의 모습 (아래) 서리대학교(university of surrey) 연구진이 개발 중인 우주공간 촬영용 카메라 장치 모습
(위) ‘오큘러스 리프트(Oculus Rift)’의 모습 (아래) 서리대학교(university of surrey) 연구진이 개발 중인 우주공간 촬영용 카메라 장치 모습

많다면 많고 적다면 적을 수 있는 ‘7만원’, 하지만 이 비용으로 우주여행을 할 수 있다면 저렴한 것이 아닐까? 가만히 집에 앉아서 실제 우주를 체험할 수 있는 ‘가상현실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어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서리대학교(university of surrey) 연구진이 가상현실 헤드셋 ‘오큘러스 리프트(Oculus Rift)’를 활용한 ‘가상 우주체험 프로그램’을 개발 중이라고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진이 밝힌 프로젝트 원리는 이렇다. 먼저 초고해상도 카메라(24 GoPro Hero3)를 기상관측용 대형 풍선에 달아 고도 20㎞ 성층권까지 올려 보낸다. 해당 고도에 도착하면 풍선은 자동으로 터지고 동시에 카메라에 장착된 낙하산이 펴진다. 카메라는 원격조종에 따라 성층권에서 천천히 비행하며 주위 모든 풍경을 지상의 오큘러스 리프트(Oculus Rift) 프로그램에 전송한다. 사용자는 가만히 앉아 헤드셋을 통해 360도로 펼쳐지는 우주 공간을 만끽하면 된다.

연구진에 따르면, 이 프로젝트의 장점은 우주공간 체험환경을 사용자 스스로 조종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풍경 전환속도를 느리게, 빠르게 조정하는 것이 가능하며 관람하는 동안 본인이 좋아하는 음악이 나오도록 설정할 수 있다. 사용자 스스로 장대한 ‘스페이스 오페라’를 연출할 수 있다는 뜻이다. 저렴한 비용은 보너스다.

▲ 성층권 도달용 풍선 기구 예상도
성층권 도달용 풍선 기구 예상도

연구를 주도중인 아론 놀 박사는 “우주여행에 대한 여러 가지 상품이 개발 중이지만 비용이 지나치게 비싸 이를 실제로 이용할 수 있는 사람은 얼마 없다. 이 프로젝트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저비용으로 우주를 체험할 수 있도록 기획된 것”이라고 밝혔다.

참고로 오큘러스 리프트(Oculus Rift)는 미국 오큘러스 VR사가 개발한 가상현실 체험 헤드셋이다. 언뜻 보면 ‘구글 글래스’와 비슷한 것 같지만 단순한 3D영상체험에 그치는 것이 아닌 가상현실 속에서 직접 자신의 행동을 제어하며 시시각각 변화하는 느낌을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 차별화된다.

한편 현재 연구진은 개발비용 5만 달러(약 5,300만원)를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유치 중이다. 이용비용은 67달러(약 7만원)으로 계획하고 있다.

사진=kickstarter/Oculus VR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