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이것이 외계인 찾을 망원경…‘허블 17배’ 성능 개발 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항공 우주국(NASA)이 외계 생명의 존재를 찾아낼 수 있는 막강한 성능의 우주 망원경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국 과학전문매체 레드오빗(RedOrbit)은 미 항공 우주국(NASA) 연구진이 개발 중인 차세대 우주 망원경 ‘앳 라스트’(Atlast, Advanced Telescope Large-Aperture Space Telescope)에 대한 정보를 24일(현지시각) 소개했다.



NASA 고다드 우주비행센터 공학 연구진에 의해 개발 중인 이 망원경은 노후화된 허블 우주망원경을 대체해 오는 2018년 발사 예정인 제임스 웨브 우주 망원경(JWST, James Webb Space Telescope)의 후속 망원경으로, 완성 시기는 대략 2025~2035년 사이가 될 것으로 예상 중이다.

NASA에 따르면, 해당 망원경의 구경은 약 10m 급으로 허블우주망원경이 2.4m, 제임스 웨브 망원경이 6.6m 급인 것에 비하면 상당히 크다. 여기에 탄소섬유로 구성된 광학 거울 반사판과 고감도 적외선 센서, 그리고 첨단 분광기가 내장되어 있는데 앳 라스트의 집광력(빛을 모으는 렌즈 성능을 나타내는 수치)은 무려 허블 우주망원경의 17배에 달한다. 계획대로라면 그 어느 것보다 강력한 성능의 우주 망원경이 될 가능성이 높다.

NASA는 약 지금까지 진행되어온 과정과 앞으로 남은 30년간의 개발 시간을 두고 해당 망원경에 대한 3가지 목표를 가지고 있다. 첫째는 인류가 아닌 다른 우주 공간에 숨겨져 있는 외계 문명을 감지하는 것, 둘째는 항성과 은하의 형성과정을 알아내는 것, 셋째는 대기와 산소, 지형 조건이 지구와 유사한 슈퍼지구형 행성을 찾아내는 것이다.

NASA의 개발계획이 성공하면 앳 라스트(Atlast, Advanced Telescope Large-Aperture Space Telescope) 망원경은 1,000만 광년 거리 밖의 다른 은하와 우주 곳곳에 존재하는 325광년 크기 이상의 성층영역을 모두 감지해낼 수 있는 막강한 성능을 보유하게 된다.

이와 관련해 NASA 고다드 우주비행센터 선임연구원인 할리 쓰론슨 박사는 “앳 라스트 망원경은 기존 광학 망원경이 할 수 없었던 새로운 우주 과학적 목표를 실현시킬 수 있다”며 “지금은 미래를 위해 준비할 시간”이라고 설명했다.

사진=NASA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