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슈퍼서 산 바나나에 독거미 수백마리가 ‘우르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형 슈퍼마켓에서 산 바나나에 세계 최강의 독을 가진 거미가 무려 수백마리나 발견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아이들에게 간식을 주기위해 바나나를 샀다가 하마터면 큰 사고를 당할 뻔한 이 사건은 최근 영국 스태퍼드셔에 사는 제이미 로버트(31) 가족에게 일어났다.

로버트 가족은 지난달 말 평소처럼 인근 슈퍼마켓에 들러 포장된 바나나 한 뭉치를 샀다. 그러나 집에 와 포장을 뜯는 순간 바나나에 이상한 곰팡이 같은 것이 발견됐으며 곧바로 수백마리의 거미들이 쏟아져 나왔다.

깜짝놀란 가족은 해충 처리 회사로 연락했고 조사에 나선 전문가들은 이 거미가 세계 최강의 독거미인 ‘브라질 방황거미’(Brazilian wandering spider)라고 밝혔다.  

로버트는 “수많은 거미를 본 순간 온 몸이 마비되는 것 같았다” 면서 “해충회사 측이 즉시 아이들을 데리고 피신하라고 일러줬다” 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로버트 가족은 다행히 거미에 물리지 않아 큰 화를 면했으며 현재 슈퍼마켓 측과 보상 협상이 진행중이다.

한편 브라질 방황거미는 바나나 나무가 자라는 지역에서 주로 발견돼 바나나 거미로도 불리며 지난 2010년 기네스북이 인정한 세계 최강의 독거미로 방울뱀보다 30배나 독성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양한 독 성분을 가진 이 거미에 물릴 경우 심한 고통과 근육마비, 호흡 곤란등이 일어나며 신속히 해독하지 않을 경우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