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지금은 행복해” 죽음 위기 벗어난 ‘사시 고양이’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후 4주 만에 주인에게 버려지고 시력 장애인 ‘사시(strabismus)’까지 앓고 있는 어린 고양이가 새 주인을 만나 행복을 되찾게 된 사연이 네티즌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미국 캘리포니아에 살고 있는 올해 5살 된 고양이 ‘자비스 위즐리’의 드라마틱한 사연을 12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여느 고양이처럼 호기심 많고 장난을 좋아하는 자비스에게는 한 가지 남다른 부분이 있다. 두 눈이 똑바로 정렬되지 않고 서로 다른 지점을 바라보는 시력 장애인 ‘사시’를 앓고 있는 것.



뿐만 아니라 자비스는 태어난 순간부터 그리 순탄치 않은 운명을 받아들여야 했다. 생후 4주차에 주인에게 버려져 길거리에서 굶어죽을 뻔 했던 것이다. 다행히도 자비스는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을 맞이하기 직전 캘리포니아 오크랜드 동물보호센터에 구조됐다.

여기서 운명의 여신은 다시 자비스에게 미소를 지어줬다. 바로 현 주인인 다리아 켈리를 만나게 된 것이다. 해당 동물보호센터에서 자원봉사 중이던 켈리는 우연히 자비스를 보고 측은한 마음이 들어 직접 키우기로 마음먹었다. 그녀는 “처음 자비스를 봤을 때는 기운도 없고 무척 아파보였다. 몸뿐 아니라 마음과 정신도 상처를 입은 것 같아 이를 치료해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음악업계에서 30년이 넘게 일해 온 켈리는 어릴 적 꿈이었던 수의사의 길을 다시 가기로 마음먹었고 12년 전부터 200마리가 넘는 고양이, 강아지 등을 돌봐왔다. 그런 그녀에게 자비스의 아픔은 남다르게 다가왔던 것이다.

켈리의 설명에 따르면, 최근 자비스는 눈에 띄게 건강해졌다. 장난기와 친절함을 두루 갖춘 자비스의 재롱에 켈리의 집안 분위기 역시 더 밝아졌다. 참고로 ‘자비스 위즐리’라는 이름은 영국 유명 밴드 ‘펄프’의 보컬 ‘자비스 코커’와 소설 해리포터의 등장인물 ‘론 위즐리’에서 각각 따온 것이다. 이는 음악업계에서 오래 근무해온 켈리의 취향이 반영된 것이다.

한편 ‘사시’의 원인은 질병, 가족력, 눈을 움직이는 근육인 외안근 신경 마비 등이 있지만 확실히 규명된 것은 없다. 특히 선천성 사시는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주시 방향에 따라 크게 내사시, 외사시, 상사시, 하사시, 회선사시로 나뉘는데 여기서 자비스는 선천성 내사시에 해당된다.

사시 치료는 비수술 치료와 수술 치료로 나뉜다. 비수술 치료는 안경교정, 약물요법 등이 있다. 비수술적 치료가 효과가 없으면 외안근위치를 교정해 주는 수술 치료로 이어진다.

사진=Caters News Agency/데일리메일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