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위성, 실종된 말레이 여객기 추정 잔해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당국이 지난 8일(이하 현지시간) 실종된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 MH370편의 잔해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했다.

지난 13일 중국과학기술공업위원회는 위성사진으로 촬영한 실종된 말레이 항공기의 잔해로 추정되는 물체의 사진들을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했다.



이 사진은 사고기가 실종된 다음날인 9일 오전 11시 촬영된 것으로 위치는 쿠알라룸푸르 북동쪽 베트남 남부 바다로 좌표상으로 동경 105.63도, 북위 6.7도다. 이 지점은 사고기의 원 항로 근처로 결과적으로 말레이시아로 회항하다 사고가 났다는 추측은 사실무근인 것으로 보인다.



중국 측이 공개한 잔해로 추정되는 물체의 크기는 각각 13×18m, 14×19m, 24×22m로 현재로서는 사고 여객기의 흔적일 가능성이 가장 높다.

또한 CNN등 외신에 따르면 사고기가 불타는 모습을 본 목격자도 등장했다. 지난 12일 뉴질랜드 출신의 석유시추공 마이클 제로미 맥케이는 “베트남 붕타우 남동쪽 300km 지점에서 비행기로 보이는 불타는 물체를 봤다” 면서 “통상적인 비행 경로에서 약간 다른 고도에 있다가 곧 화염과 함께 사라졌다”고 밝혔다.

한편 승객 239명을 태우고 지난 8일 새벽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출발한 말레이시아 항공 여객기 MH370은 목적지인 중국 베이징을 향하던 중 갑자기 사라졌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