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엑스포럼-국제커피기구(ICO), 커피산업 발전 위한 MOU 체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시컨벤션 전문기업 엑스포럼(대표 신현대)은 지난 3일부터 7일까지 영국 런던 ICO 본부에서 개최된 총회에 한국대표로 초청돼 90여 개국 대표단을 대상으로 한국 커피시장과 그 전망에 대해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하고, 로베리오실바(Roberio Oliveira Silva) ICO위원장과 공식후원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ICO는 1963년 커피 교역에 관한 국제적 협조체제를 만들기 위해 UN주도로 커피 수출국과 수입국이 모여 런던에서 출범한 정부 간 기구로 수출입국 간의 분쟁을 예방하고 원활한 커피 가격 안정과 수급 조절 등을 주요 목표로 운영되고 있다. 현재 미국, 영국, 독일, 이탈리아 등 33개 주요 커피 소비국과 브라질, 에티오피아, 케냐 등 39개 주요 수출국 등 총 72개국이 가입되어 있으며 우리나라는 아직 미가입 상태다.

이번 MOU 체결로 양사는 글로벌 커피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공동 협력하게 된다. ICO는 서울카페쇼와 월드커피리더스포럼의 공식후원을 통해 아시아지역 커피산업 발전을 지원하고, 서울카페쇼와 월드커피리더스포럼은 ICO가 진행하는 사업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다.

이번 MOU 체결은 세계 커피시장에서 우리나라가 차지하는 비중과 커피전문전시회인 서울카페쇼의 국제적 위상이 증명됐다는 점에서 향후 국내 커피산업의 발전에 고무적인 일로 평가된다. 특히 정부 차원의 가입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UN산하 국제기구와 민간 전시 주최사간에 업무협약이 이뤄졌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깊다.

엑스포럼 신현대 대표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서울카페쇼가 보다 주체적인 입장에서 국내외 커피 산업인들의 상생과 성장을 위한 비즈니스 플랫폼으로서 발돋움할 수 있게 됐다”며 “건전한 산업 생태계 형성과 문화교류는 물론 국가 차원의 유기적 외교관계 형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엑스포럼이 주최하는 서울카페쇼는 지난해 34개국 430개사가 참여하고, 63개국에서 10만여 명이 방문한 커피전문 전시회로서 올해는 오는 11월 서울 코엑스 전관에서 개최된다. 또 올해로 3회를 맞이하는 월드커피리더스포럼은 아시아 지역 첫 커피포럼으로 글로벌 커피산업의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지식교류의 장으로 서울카페쇼 기간 중 개최될 예정이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