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하늘향해 일제히 ‘물대포’ 쏘는 개미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회성 높은 곤충인 개미는 과연 어떻게 천적을 퇴치할까?

최근 영국 도싯 헤어햄숲에서 수많은 개미들이 일제히 하늘을 향해 ‘물대포’를 쏘는 재미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사진 속 주인공은 주로 영국과 유럽에 서식하는 우드랜드 개미(woodland ant)로 마치 일제히 소화기를 들고 불을 끄는 듯한 모습이다. 개미들이 일제히 하늘을 향해 쏜 ‘물’은 다름아닌 포름산이다.

개미들이 쏘는 ‘포름산’은 시큼한 식초냄새가 나지만 인간에게 유해한 수준은 아니다. 그러나 천적인 딱따구리 같은 새들을 겁주기에 충분하는 것이 사진작가의 설명.



이 사진을 촬영한 야생전문 사진작가 폴 퀘글리아나(43)는 “손을 뻗어 둥지를 위협하면 개미들은 일제히 포름산을 쏜다” 면서 “개미들이 자신과 동족을 보호하는 거의 유일한 방법인 셈”이라고 밝혔다.

이어 “둥지 근처에 트라이포드를 설치한 후 이 장면을 촬영할 수 있었다” 면서 “나 또한 포름산을 피하기 위해 이 장면을 직접 보지는 못했다” 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