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수학여행 다녀온 소녀 7명 ‘집단 임신’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일 간의 수학여행을 다녀온 소녀들이 집단으로 임신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있다.

최근 유럽언론들은 "보스니아의 13-14세 소녀 28명이 수학여행을 다녀온 후 이중 7명이 임신한 것으로 밝혀져 현지에 큰 충격을 주고있다"고 보도했다.

뒤늦게 시 조사 보고서를 통해 밝혀진 이 사건은 보스니아 바냐 루카시(市)의 한 학교 학생들 사이에서 벌어졌다. 사건의 발단은 수학여행이었다. 5일 간 수도 사라예보로 교사들과 함께 수학여행을 떠난 13-14세 사이 총 28명의 소녀들은 박물관과 역사유적 등을 탐방하고 무사히 집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몇 주 후 여학생들의 결석이 늘어가면서 총 7명이 임신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정확한 수학여행 시기와 상대남들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사건이 세간에 주는 충격은 컸다. 특히 임신 학생들의 부모들은 흥분된 목소리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 학부모는 "교사들의 관리 감독 소홀이 이같은 사태를 불렀다" 면서 "학교에서의 성교육 부재와 사회적인 분위기 또한 아이들의 무분별한 성관계 원인" 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논란이 확산되자 시 측은 일선 학교에서의 성교육 확대 및 관련 프로그램 확충을 대안으로 제시했으나 당장 실효를 거둘지는 불투명하다. 현지의 한 성교육 전문가는 "오늘날 어린이들의 성관계가 일종의 유행이 되고 있다" 면서 "아이들은 성에 대한 지식을 학교에서가 아닌 거리와 인터넷에서 배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교육 당국과 학부모가 힘을 합쳐 아이들에게 올바른 성교육과 성관계가 어떤 결과를 낳는지를 명확히 설명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