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저를 입양해주세요”…진짜 가족이 된 아빠와 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빠 데이비드는 53번 째 생일에 딸 가브리엘라로부터 상상하지 못한 ‘깜짝 선물’을 받고 기쁨의 눈물을 터뜨렸다. (사진=유튜브)



딸 가브리엘라 과르다도(22)는 아빠 데이비드 린드의 53번 째 생일에 맞춰 선물 꾸러미를 준비했다. 그리고 가족들이 모두 지켜보는 가운데 선물가방을 내밀었다.

안에 무엇이 들었는지 모르는 데이비드는 그저 싱글거리기만 하면서 선물가방을 주섬주섬 펼쳐봤다. 그런데 근사한 선물은 없고, 볼펜 한 자루와 웬 서류더미만 잔뜩 들어있을 뿐이었다.

그 서류는 바로 '성인 입양신청서류'였다. 데이비드는 잠시 어리둥절한 표정을 짓더니 "너를 입양하라고?"라며 한 마디 한 뒤 이내 눈물을 쏟았다.

▲ 데이비드는 53번 째 생일에 상상하지 못한 ‘깜짝 선물’을 받고 기쁨의 눈물을 터뜨렸다. (사진=유튜브)



데이비드는 "오, 개비(가브리엘라의 애칭) 너는 정말 모를 거야…"라며 차마 말을 잇지 못한 채 연신 눈물만 흘렸다. 가브리엘라는 "저는 아빠가 저를 입양해주셨으면 좋겠어요. 하지만 꼭 그러실 필요는 없어요. '아니'라고 하셔도 돼요"라고 데이비드에게 말했다.



3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미국 플로리다에 사는 데이비드와 가브리엘라가 '사실 가족'에서 '법적 가족'이 되는 과정을 영상과 함께 상세히 소개했다. 유튜브에 올린 이 영상은 4만 명 가까운 사람들이 보면서 그 감동을 함께 나눴다.

▲ 양아버지의 극진한 관심과 정성에 감사의 마음을 갖고 자라온 가브리엘라. (사진=페이스북)



이미 눈치 챘을 수 있다. 이들은 한 가족으로, 아빠와 딸로서 살고 있지만 성(姓)이 각각 다르다. 엄마 로리 앤(44)이 2001년 친부와 이혼하고 2004년 데이비드와 재혼한 뒤 13년 동안 더할 나위 없이 가깝게 지내면서도 서로 다른 성을 쓰고 있다는 사실이 가브리엘라로서는 마음에 걸렸다.

이들이 법적으로 한 가족이 되기 위해서는, 즉 서양식으로 아버지의 성을 함께 쓰기 위해서는 가브리엘라 친부의 동의가 필요했지만, 그가 내내 이를 거절해왔기 때문.

하지만 가브리엘라가 성인이 되면서 더이상 친부의 동의가 필요하지 않게 됐고, 가브리엘라는 데이비드의 생일에 맞춰 '깜짝 선물'로 입양신청서를 준비한 것이다.

데이비드는 가브리엘라에게 "너는 정말 모를 거야. 이게 나한테 얼마나 큰 의미가 되는지 말야"라고 울먹이면서 감격스러움을 감추지 않았다. 가브리엘라와 엄마 로리 앤 등 방안에 있는 모든 이들이 함께 눈물을 쏟았음 또한 물론이다.

현재 간호사로서 일하는 가브리엘라는 "커가는 동안 어떤 아버지보다 헌신적이었고,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고마움을 느끼고 있다"고 데이비드에 대한 존경과 감사를 드러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가브리엘라 과르다도'는 며칠 뒤면 법원의 관련 절차를 거쳐 '가브리엘라 린드'로 이름이 바뀌게 된다. 진짜 아빠와 딸이 되는 셈이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