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평균보다 10배 큰 ‘남성’ 가진 청년의 안타까운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통 사람들보다 무려 10배나 큰 '남성'을 가진 남자의 사연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있다.

최근 영국 데일리미러 등 외신은 희귀질환을 앓고있는 아프리카 케냐 키수무에 사는 소렌스 오위티 오피요(20)의 사연을 보도했다.

그가 남들과 다른 '신체'를 갖게된 것은 10살 무렵이었다. 이때부터 갑자기 그의 '남성'은 부풀어 오르기 시작했고 결국 처음으로 수술대 위에 올라야했다. 그러나 악몽은 이제부터 시작이었다. 정확한 병명을 찾지못한 의료진의 수술은 별다른 차도를 내지못했고 또다시 그의 '남성'은 부풀어 올랐다.

현재 그의 '남성'은 다리 길이만한 사이즈. 더욱 안타까운 점은 소렌스가 남들과 다른 신체 때문에 친구들에게 괴롭힘을 당해 학교조차 중간에 그만둬야 했다는 사실이다.

소렌스는 "바지를 입기 힘들 만큼 생활이 거의 불가능한 상태"라면서 "현재 너무나 고통스럽고 나중에 결혼해서 아이나 낳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고개를 떨궜다.

이어 "나를 제대로 치료해 줄 의료 기관과 재정적으로 도와주실 분을 찾는다"면서 "지금이라도 정상적인 삶을 살고 싶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